전통공예장인

Traditional Craft men & women in Taito city

에도 목판화

나가오 유지

에도나무판화란 밑그림을 그리는 화가, 그 밑그림을 판목에 조각하는 조각수, 판목을 사용하여 그림을 종이에 인쇄하는 인쇄사의 세 역할로 나뉘여지고있습니다.

에도나무판화장인의 나가오유우지씨는 남동생인 지로우씨와 함께 나가오판목의 3대째를 맡고있습니다. 나가오판목은 원래 인쇄가 전문이였지만 가까이 지내던 조각사가 고령으로 인퇴를 했기때문에 남동생인 지로우씨가 조각을 배워 현재는 지로우씨가 조각을 담당, 유우지씨가 인쇄를 담당을 하여 판화를 만들고있습니다.
인쇄의 과정은 우선 물감을 판목에 올려 쇄모로 전체적으로 펴줍니다. 판목에 세긴 표식에 맞춰 비뚤어지지않게 종이를 둡니다. “바렌”이라고 불리우는 도구를 사용해서 종이에 물감을 꽉 눌러줍니다. 연한 색갈부터 진한 색갈의 순서로 이 작업을 여러 색갈의 물감으로 약 15번~20번 반복하면 여러 색갈의 판이 겹친 아름다운 판화가 완성됩니다.
“교토의 나무판화는 도료가 걸축하지만 에도나무판화는 얇게 인쇄하는게 특징입니다. 얇게 인쇄하는 것은 기술적으로 어렵기도 하지만 그것에 위해 탄생하는 투명감이 장점입니다. ”고 유우지씨는 말합니다. 인쇄사로서 우키요에를 인쇄할수있을때까지 10년 걸린다고 합니다.
에도나무판화에 사용하는 종이는 “이요가미”, “에치젠가미”등이 있어 전자는 신사나 불각에 참배를 하러오신 기념으로 바르는 “센쟈부타”, 후자는 우키요에등에 쓰이지만 그런 종이를 만드는 장인도 줄어들고있고 에도나무판화장인도 줄어들고있어 작품의 희소성은 계속 올라가고있습니다.

나가오 판화장
다이토 구 모토아사쿠사1-1-1
TEL:03-3847-0772
휴무일:비정기휴무
※문의는 일본어로만 대응